14년째 부엌을 아껴서 살 거예요 싱크대의 시트지를 붙인다.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니 계속 집 이곳저곳을 할퀴고 있어요.어제는 괜찮았는데 왜 오늘은 이상하게 보이는 거에요? 이건 제 눈의 문제인가요? 이집 문제인가요?

14년째 키친 셀프 시공 중©비클레어 싱크 대상 부장에 딱 2군데가 플랩 형태로 되어 있습니다. 투명한 갈색 유리였는데여기에 점착지를 발라서 분위기를 바꿔봤어요.작은 수납고는 무점착 시트라고 생각해 봤어요.

●불투명하게 바뀐 상부장

방유리인 척 하는 수납고 ㅋ

.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코로나19 여파로 11월로 연기된 2020 AFC 챔피언스리그(ACL) 동아시아지역 경기 세부 일정을 재조정해 발표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RB라이프치히가 AS로마에서 공격수 저스틴 클루이베르트를 영입했다. 아르헨티나의 세계적인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드러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가 2020-21시즌 실시한 코로나19 5차 진단 검사에서 확진자 9명이 추가 발생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수비수 크리스 스몰링이 이탈리아 세리에A AS로마로 완전 이적했다.

이 사진, 먼저 싱크대 플랩에 시트지를 붙인 방아쇠가 있었습니다.얼마 전 그릇을 꺼내려고 문을 열었더니 플랩이 ‘뚝’ 소리를 내며 받치고 있던 나사가 빠졌습니다.꽝, 하고 떨어지는 것에 놀라 급히 손을 잡았는데 손가락이 삐끗하고 멍도 들고 말았죠.

제대로 잠기지 않은걸 간신히 집어넣고 남편이 퇴근하기를 기다렸네요.어찌된 일인가 싶어 이사 온 이 집은 14년간 리모델링도 없었다.뭐 이런 일도 있겠지 하고 생각하며 마음의 평온을 되찾았습니다.

먼저 베니어판이 녹으면서 나사가 없어진 자리는 금성의 남편이 아주 잘 해결해주었습니다.

다시 썩어 떨어지지 않도록 꼼꼼하게 처리했네요.

문을 보면 가뜩이나 애매한 갈색 유리가 더욱 눈에 거슬리지 않을까요?나름대로 매일 그릇을 꺼내서 쓸어서 깨끗하게 유지하는 편이라고 생각하는데 이렇게 수납이 눈에 보이는 것은 별로 없거든요.

용기의 수납 정리를 나름 깨끗하게 했다고 자부하고 있지만 계속 눈이었습니다.안 그래도 지난 여름에 이사했을 때 플랩 장부에만 시트지를 바를까 고민하다가 이제서야 그 고민을 실행하기로 했습니다.

어떤 것이든 있는 소로부터 #점착유리 시트를 구매했습니다.단돈 5천원! 이거 하나 때문에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네요.

사이즈는 100*200무점착이고 싶었는데 마침 무점착이 없었어요.그래서 점착 안개 시트지를 구입했습니다.

시행착오도 있었습니다.고방유리 모양으로 하려고 했는데 막상 비교해 보니까 안 어울리는 거예요

연리의 갈색을 전부 커버할 수 없고 원래 무늬가 있던 유리라서 어색하고 고방유리의 무점착지 시트는 주방 보조 수납고에 붙여 보았습니다.그거는 밑에서 보여드릴게요

시트지를 붙이기 전에 먼저 달라 붙은 먼지를 깨끗이 닦아 냅니다.열심히 닦았는데 물이 흘러서 이렇게 푹 삶아놨어요.유리 표면에 이물질이 있을 경우 시트지를 깨끗하게 붙이기 어려워집니다.~청소는 기본!

청소 정말 깨끗이 했다고 생각했는데 오른쪽에는 찌든 때가 좀 있었는지 시트지가 잘 붙지 않았어요.그래서 다시 재시공을 했다는…

청소가 끝나면 분무기를 사용하여 물을 뿌립니다.무점착 시트인데 물을 뿌리지 않을까 싶은데 접착 시트를 한 번 잘못 바르면 떼기 어려워요.점착이든 무점착이든 분무기로 반드시 물을 뿌려서 실시하면 잘못되었을 때 살짝 들어올리면 벗겨집니다.

왼쪽부터 붙이고 고무주걱으로 쭉쭉 밀어줘야 돼요

기포가 조금 남아도 괜찮습니다. 밀고 나가면 없어질 수도 있고, 기포가 심하면 칼로 구멍을 조금 뚫어서 눌러줍니다.

붙어야 되는 거죠.^^점착시트도 분무기로 물을 뿌리므로 붙습니다.(웃음)

큰 사이즈를 준비하여 부착한 시트지를

칼로 잘맞춰서 자릅니다

오른쪽을 먼저 붙이고 1차가 완료됐습니다왼쪽도 붙였네요그다음에 오른쪽을 떼서 다시 붙였어요.왼쪽은 깨끗한데 오른쪽은 좀 떠있더라구요. 그게 바로 유리의 끈질긴 기름기 때문이다.따라서 처음부터 시공할 부위를 매우 세밀하고 깨끗하게 닦는 것이 좋습니다. ㅎㅎ

드디어 완성이 됐습니다지금까지 잘 보이던 그릇은 겨우 두 군데만 시트지를 붙였습니다.이 정도로도 많이 바뀐 것 같아서 좋아요.

플랩을 열었을 때

닫았을 때

좋다, 좋다!!! 진작 하지 ㅎ
무점착 시트지도 구입했다고 했습니다.역시 다*소로 부터 2000원에 구입했습니다.사이즈가 작아서 가격이 더 저렴하거든요.

냉장고 옆에 뒷 베란다로 가는 통로가 있는데, 여기 주방 수납고를 하나 더 두고 써요.30평대 주방인데, 싱크대가 상당히 작기 때문에 수납 공간도 많지 않습니다.여기에는 아이쥬스나 식재료를 수납하고 있습니다.

간단히 물을 뿌려서 붙이면 시공이 끝나는 무점착 윈도 시트라면 셀프 시공이라고 하기는 좀 그럴 정도로 간단합니다.

이렇게 속이 보이던 주방 수납고를

일단 잘 닦아주시고요.

분무기로 물을 뿌린 후

붙이면 끝! 진짜 쉽고 쉬워요

어때요? 예쁘죠?

요령이 하나 있다면 시트를 유리 앞에 붙일 필요가 없다는 것.

투명한 유리라서 안쪽에 붙여도 되고요.우리 골목대장이 하루에도 몇 번씩 뜯는 간식을 발견하고는 휴지가 깨지는 것을 조금이라도 막기 위해 안에 붙였어요.

깔끔합니다.

비포-애프터의 차이도 확실합니다 (웃음)

싱크대 시트 부착 전

점착 시트를 부착한 후,

이사하고 나서 약 반년간은 이곳은 실제적인 나의 집이 아니기 때문에 그냥 있는 것처럼 살고 싶다고 생각했지만, 살다보면, 눈에 거슬리는 부분이 너무나 많습니다. 지금 당장은 나의 가족이 살고 있기 때문에, 살면서 조금씩 고쳐보려고 합니다.

매일 쓸고 닦고 14년째 주방 모시고 사네요
#살면서리모델링#싱크대시트지#셀프시공#시트지셀프시공#오래된아파트#집지으면서살다
.
유튜브의 펭수 채널인 자이언트 펭TV 화면 캡처EBS 캐릭터인 펭수가 국정감사장에 출석하지 않기로 했다. 한국과 일본 기업인이 오는 8일부터 2주간의 의무 격리기간 없이 상대국에 입국해 경제 활동을 할 수 있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시작하기에 앞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옛 새로운보수당계가 주축이 돼 서울 여의도에 서점과 카페가 혼합된 정치카페 하우스를 오는 26일 개점한다.